9월 22

혁신관성에서 벗어나자

20년 가까이 혁신활동을 추진해온 한 기업이 최근 프로젝트를 요청해왔다. 새로운 혁신동력을 갖추기 위한 총체적 혁신 재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처럼 급속한 국내경영환경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해 딜레마에 빠진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들이 지속해온 혁신활동체계가 오히려 고정된 틀로 작용, 혁신활동의 추진력은 약화되고 성과는 미약해져 혁신의 제도와 절차만이 지속되고 있는 상태다.

 

전체보기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7720